CS 전공/리뷰2011. 3. 31. 14:08
DB 구조 쪽으로 떠오르는 신성 D. Abadi 교수가 Hadapt라는 회사를 차렸군요. Hadapt는 HadoopDB의 상용화 버전을 만드는 벤처입니다. HadoopDB는 MapReduce의 오픈소스 버전인 Hadoop을 연결 계층으로 이용하여 단일 노드의 DBMS들을 엮는 비공유 구조의 데이터 처리 시스템입니다.
달리 얘기하면, Hadoop에서 파일 시스템 대신에 DBMS를 이용한다고도 할 수 있습니다.

HadoopDB는 MapReduce의 장점인 확장성(scalability)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Hadoop의 떨어지는 성능을 노드 단위의 DBMS의 우수한 성능으로 보완하자는 의도로 만들어진 시스템입니다. MapReduce의 성능이 좋지 못한 이유에 대해서는 이전 블로그 글를 참고하시고요. 이 시스템은 PostgreSQL을 하위 DBMS로 활용을 했는데 Hadapt에서는 VectorWise라는 DBMS를 이용했습니다.  아마 Connector들을 더 추가해서 다른 DBMS들도 지원을 할 것은 확실한 것 같고요.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이 VectorWise에 관여되어 있는 사람이 또 Peter Boncz라는 겁니다. 이 사람 또한 컬럼-기반 DBMS인 MonetDB를 가지고 연구를 많이 한 사람이고요. 거기에 메모리 계층을 고려한 DB 연산의 최적화도 같이 접목시키는 연구를 많이 했죠. 어쨌든 VectorWise는 Ingres에 판권을 맡기고, 만드는 컬럼-기반 DBMS입니다. 컬럼 DBMS는 I/O를 줄이기 위해 기존 행-단위 기록을 했던 방식을 반대로 컬럼(열)-단위로 바꿨습니다. 즉 1행, 2행, 3행 식으로 디스크에 기록을 하는 것이 아니라, 첫번째 열값, 두번째 열값, 세번째 열값 순으로 기록을 합니다. 이렇게 하면 질의 처리 시, 특히 selection 연산의 경우 모든 행들을 읽어서 그중 selection할 대상이 되는 컬럼만 추리는 방식에서 대상이 되는 컬럼만 디스크에서 읽게 함으로써 많은 I/O를 줄일 수 있습니다. 특히 OLAP 업무에 특히 적합한 저장 방식입니다. 이 컬럼-단위 저장에도 몇가지 방식이 있는데 그중 PAX라는 페이지 저장 방식[1]이 주로 활용됩니다. 여기에 더해서 데이터 압축도 합니다. 근래의 컴퓨팅 시스템은 컴퓨팅 사이클보다 디스크 지연시간이 훨씬 bottleneck이기 때문에 압축과 압축해제에 소요되는 컴퓨팅 비용보다 디스크 I/O 때문에 잡아먹는 비용이 더 클 수 있다는 근거로 이런 선택을 한 것이고요.
 재미있는 것은 D. Abadi도 C-Store라는 이름의 컬럼-기반 DBMS를 박사학위 주제로 했던 사람이었다는 거죠(C-Store는 Vertica라는 이름으로 상용화가 되었고, 이 회사는 최근에 HP에 인수됩니다.) 아마 같은 주제를 해왔던 사람이라 다른 컬럼-기반 DBMS를 제치고 썼는지도 모르지요.

아무튼, MapReduce에서 보면 데이터 처리에 있어 I/O 비용이 굉장히 높아서 이를 줄임으로써 throughput을 향상시키려고 할 것이고요. 둘 다 주목적이 데이터 분석이나 처리 업무에 있고, OLTP에 있지 않으니, 둘의 결합은 매우 훌륭하다고 생각됩니다. 

참고로 좀더 알아보니 컬럼-기반 DBMS 를 만드는 회사들이 몇개 더 있군요.
InfoBright라는 회사는 MySQL 기반으로 컬럼 기반 DBMS를 만든다고 하고, 학계에서 만든 시스템으로는C-Store나 MonetDB를 이용해 볼 수 있습니다. 더 많은 리스트는 http://en.wikipedia.org/wiki/Column-oriented_DBMS에서 확인해 볼 수 있습니다.

그나저나 작금의 DBMS 시장은 정말 알게모르게 요동치는 듯 하네요. OLTP에서의 강자들 Oracle과 IBM, MS들은 그대로 있지만, 시장이 점차 커지고 있는 데이터 분석 분야에 신흥 업체들이 계속 출현하고, 또 여러 공룡 업체에 인수되는 현상들이 계속 보입니다. 
Netteza는 IBM에게 Vertica 는 HP에게, Greenplum은 EMC에 Aster는 Teradata 에게 인수되는 등 아주 요동칩니다. 창업과 기업인수가 활발한 미국의 IT 업계가 부럽네요. 

 [1] 
“Weaving Relations for Cache Performance” by Natassa Ailamaki, David DeWitt, Mark Hill, and Marios Skounakis, VLDB Journal, 2001

written by bart7449 
Posted by Bar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