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비자 발급 절차 시작하다.
문 교수님께 KRF 사업 지원 접수 했음을 알리고, 다음 단계로 DS-2019 Request Form의 작성 작업을 시작하기로 했다.  문 교수님께서 있다면 아무 Financial Affidavit도 Fax로 보내라고 하셨는데, affidavit이 처음보는 단어였다. 알고 보니 보증이란 뜻을 가진 영단어.  
규정상 DS-2019 Form을 받으려면 재정 보증이 필요한데 최소 규정이 한달에 $1,000 를 필요경비로 잡고, 거주 기간만큼의 금액을 받거나 가지고 있음을 보여야 한다는 거다. 그래서 나름  알아보니 재정 보증은 정부 프로그램 지원 사실이나, 또는 은행 잔고(bank statement, Verification of account balance) 등이나 또는 부모님의 보증(Affidavit of support)서와 은행 잔고등이 있어야 된다는 거다. KRF 사업 발표는 6월 말이라 이때까지 기다렸다 서류작업을 하려면 연구개시일에 맞출 수가 없고, 그래서 은행에 가서 은행 잔고 증명을 떼기로 하였다. 거주 기간 2년에 맞추어 충분한 잔고가 있는 통장으로... 
이부분에  대해서 내이름으로 꾸준히 주택청약통장(Long term savings for housing)을 넣어주신 울 엄니께 너무 감사하다. 없었으면 골치좀 썩혔을 텐데...

매칭 펀드 부분은 교수님께서 알아서 작성해 주시리라 믿고ㅡㅡ;;;, (물어보기도 뭣하고...내가 깡도 별로 없는지라..)

작성 항목 중에 Site of Activity라는 부분이 있는데 미국에서 거주지인지 아니면 내가 머물 전산학과를 얘기하는 것인지 잘 모르겠다. 그래서 내 서류 담당하는 과사 직원 Ms. Suzanne에게 email 로 문의 (친하게 지냅시다 우리... 모르는 것도 좀 잘 알려주시고.... ^_________^)

2. 비행기 표를 마련하다.
    학교 여행사에 문의해본 결과 인천-투산 비행기가 제일 싼 것이 편도 130만원 허걱.. 7/15~ 8/15 는 뱅기값이 제일 비싼 극성수기란다.
것도 빨리 예약해야 한다고 그러는데, 뱅기를 3번 갈아탄다.. 뭐냐 이건.
해외 출장 경험이 많은 친구 영환이에게 물어 굳이 꼭 완성된 itinerary 로 파는 뱅기표를 살 필요없이 인천-LA, LA-투산으로 뱅기표 구매해도 된다는 말을 들었다. 이경우 짐은 LA 공항에서 찾아가지고 다시 부쳐야 하는 수고는 있지만, 괜찮덴다.
그래서 인천-LA는 인터파크 투어에서 90만원 대에 캐세이 퍼시픽 항공사 것을 구매하고, LA-투산은 expedia.com에서 12만원대에 유나이티드 항공 걸로 구매해 놓았다. 운임이 싼 LA행 항공권으로 70~80만원대의 중국항공과 필리핀항공도 있었는데, 울 엄니가 별로 탐탁치 않게 여기셨다. 너무 싸서 이상한건 아니냐고.. 중국항공의 경우 인천-북경-LA이고, 필리핀항공의 경우 인천-마닐라-LA였는데, 결제하고 나니까 괜히 아쉽기도 하다.   나 출발 날짜는 7/21일 오전 10시이고 LA 도착은 7/21 오후 2시, 투산 도착은 저녁 9:50분으로 되어 있다.  

예약하면서 마일리지 쌓기 위해 케세이 퍼시픽의 아시아 마일즈 멤버 가입하고, 유나이티드는 아시아나 항공과 같은 스타 얼라이언스라고 해서 아시아나 회원 카드를 신청했다. LA-투산 비행기가 크게 델타하고 유나이티드가 있는데 델타는 대한항공 스카이 패스로 마일리지 적립이 되고 유나이티드는 아시아나 껄로 된다고 했다.
익스피디아에서 마일리지 적립 프로그램으로 스타 얼라이언스를 찾는데 하도 안 나오길래 인터넷 좀 뒤져 보았더니 유나이티드는 United Mileage Plus라는 마일리지 적립 프로그램을 쓰는데 그냥 이거 선택하고, 아시아나 회원 번호 적으니까 되더라.
United Mileage Plus에 가입해서 이 프로그램으로 적립해도 된다는데, 내가 미국 로컬 항공을 얼마나 많이 이용할까 싶어 그냥 아시아나 회원 번호로 넣어두었다.

3. 의료 보험 준비하다.
   UA 규정상 J-1 비자 소지자는 $50,000 이상의 coverage limit를 갖는 의료 보험이 필요하다고 해서 AIG 유학생, 교환교수 의료보험에 가입했다. 5만불 이상이지만, 혹 몰라서, $75,000 보증이 되는 S-4 보험으로 했다. 나중에 자동차 보험들 때 자기신체사고 보상부문을 안들고, 이걸로 대체하면 자동차 보험을 보다 싸게 들 수 있다고 하기 때문이다. 그냥 학교 규정에만 맞추려면 S-5 사면 된단다. (1년 보험료 $605) 내가 산 S-4는 $910 좀 넘는다.
환율이 계속 오름세라 좀 떨어질 때 구매하려고 했는데, 보험설계사가 보험개시일 이전에 해약하면 전액 환불이니까 가입해놓고, 정 아니다 싶으면 해약 후 다시 가입하는 방법도 있다고 해서 그냥 바로 가입했다. 전화번호로 카드 번호 알려주는것이 좀 찝찝했는데, 바로 결제 처리되고 신청 바로 당일에  e-mail 상으로 보험 보증 서류하고 간단한 이용 안내를 받았다.  정말 처리 빠르다... 1년치 먼저 선납하고, 기간 만료 가까워졌을때 다시 1년치 가입해야 한다.

4. KSA 홈페이지에 도움의 글을 남기다.
 어지간히 큰 대학이라면 KSA(Korea Student Association)이 있다. UA KSA에 아파트 추천을 부탁한다는 글과 함께 혹, 귀국하는 분, 집과 집기 그대로 놓고 가시면 제가 사면 안되겠냐고 글 남겨두었다. 좋은 소식을 기다려보자. 아껴야 잘살텐데....
ㅠㅠ

5. 수영과 영어 수업 끊다.
  투산의 웬만한 아파트는 풀장과 테니스 장이 있댄다. 가면 심심할꺼 수영으로 몸이나 가꾸고 체력이나 키울 요량으로 두달간 수영 강좌를 끊다. 자유영이랑 배영만 마스터하면 되겠지. 9:00~10:00  PM
 테니스 레슨은 돈도 비싸고 시간도 어려울 것 같아, 가서 동아리나 클럽 활동하면서 눈대중으로 배울까 싶다.  
미국 가기전 조금이라도 영어 실력 늘릴까 싶어 회화와 영작문 수업 각각 끊다. 6:50 ~ 8:40 AM이다 ... 6주간 무지 피곤하겠는데...

'미국 생활 > 출국준비' 카테고리의 다른 글

Money Order or Cashier's Check  (6) 2008.05.02
연구 내용에 대한 개요를 보내다.  (1) 2008.04.21
이제 슬슬 출발할 준비  (7) 2008.04.19
University of Arizona  (4) 2008.03.22
미국 연수 계획 잡히다.  (4) 2008.03.20
외환예금 계좌 틀기  (0) 2008.02.01
Posted by Bar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학원은 어디로 끊으셨어요?
    저도 조만간 대전 갈지 모르는데 ㅋㅋ

    아참 티스토리 초대장 있으시면 저좀 주세요. 여기가 더 좋은거 같네요.

    2008.04.19 18:53 [ ADDR : EDIT/ DEL : REPLY ]
  2. 태경. 이멜 주소 얼루 보낼지 리플좀.

    학원은 교내어학원 강좌가 119,000원/6주 코스이네.
    1단계 이상의 클래스 등록은 Placement test가 요구되니 아마도 테스트를 받아야 할걸. 자세한 정보는 dream.cnu.ac.kr에서.

    2008.04.20 00: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비밀댓글입니다

    2008.08.27 13:56 [ ADDR : EDIT/ DEL : REPLY ]
    • 저 갈때 할인은 없었는데요..
      학교에서 요구하는 coverage만 맞추어서 구입하시면 됩니다. 그런데 이것이 일종의 여행자 보험인 관계로 1년만 유효합니다. 다년 계약시는 1년마다 재계약하셔야 합니다.
      AIG 여행자, 유학생, 교환교수 보험으로 이름은 여러개 붙였지만 이건 상술이고,결국엔 그냥 여행자 보험으로 압니다. 질병, 사고에 대한 의료보험(치과 치료 제외)입니다. 학교에서는 J1에 대한 의료 증빙으로 잘 받아주더군요. 그리고 자동차 사고 시 본인 상해 때도 적용이 됩니다. 어느 분은 이걸로 미국에서 자동차 보험 항목 중 무엇을 뺐다고 하셨는데... 전 뺄만한게 없던데요. (소심해서 그러나...)
      우선은 학교에서 제시하는 의료보험과 비교해서 결정하세요.
      요새 환율이 많이 올라 걱정이 많으시겠군요...그래도 피닉스는 큰 도시인지라 여기보다 더 많은 조건이나 정보가 있을 터이니 큰 걱정마세요. 사람 사는게 다 비슷~~ ^^

      2008.08.27 14:22 신고 [ ADDR : EDIT/ DEL ]
  4. dreams33

    저 학교규정도 S-5면 커버가 되더라구요.
    오늘 은행에 갔었는데
    환율이 내릴거라고 하던데..
    출국이 10일 정도 남아서
    환전 안하고 대기 중이랍니다.^^

    거기 투산 아직도 많이 덥죠?
    2시간 정도 떨어진 템피도 많이 무덥다고 하던데..
    애리조나가면 여름을 두번 맞이하는 기분일 듯 해요.

    여하튼,
    bart님 홈피에서 좋은 정보 많이 얻게 되어
    감사드립니다.

    2008.08.27 15:40 [ ADDR : EDIT/ DEL : REPLY ]
    • bart

      여기는 건조해서 그늘에만 있으면 낮에도 괜찮습니다. 오히려 한국의 여름 날씨가 습기가 많아서 더 더운것 같습니다. 하지만 낮에는 차없으면 돌아다니지 마세요. 진짜 탈수될 수도 있을 정도로 태양이 강하니깐요.

      2008.08.27 16:00 [ ADDR : EDIT/ DEL ]
  5. 비밀댓글입니다

    2008.08.27 19:07 [ ADDR : EDIT/ DEL : REPLY ]

여행/여행 정보2008.03.20 04:02

※ 국제선 비행기 환승 수속 (일반 국가)

중요사항> 최초 출발지 공항에서 짐부칠때 체크할 것


국제선 비행기는 여정에 따라 최소 1번, 최대 4번까지도 갈아타게 되는데, 이때 체크해야 할

중요한 점이 한가지 있습니다.

바로 최초 출발지 공항에서 부친 짐을 어느 공항에서 찾는가를 확인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제 국제선 환승 여정이 <인천-LA-멕시코-리마> 라고 가정해봅시다.

발권 데스크에서 직원에게 물어보면 보통은 인천에서 부친짐은 리마에서 찾는다고 대답하는게 대부분입니다.

그래야 경유지마다 짐을 찾는 관광객의 불편함을 덜어줄 수 있지요. 하지만 연결 항공편의

사정과 공항 사정상 가끔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습니다.

따라서 인천에서 부친짐을 LA에서 한번 찾고, 다시 붙인뒤 멕시코나 리마에서 찾을 수도 있습니다. 처음 출발지 공항에서 짐 부칠때 꼭 확인하시길 바랍니다.

1. 비행기에서 내리기


비행기가 경유할 공항에 도착할 쯤이면 기내에선 해당나라의 <출입국카드와 세관신고서> 각각 한장을 나눠줄 것입니다. 출입국 카드는 기내에서 미리 작성해 두시고 도착후 비행기에서 내리실때 이 카드 두개를 꼭 챙겨서 내리세요.

2. 출입국 사무소(이민국) 통과

비행기에서 내려 게이트로 들어서면 가장 먼저 이민국(출입국관리사무소)를 찾습니다. 찾기 어려우시면 걍 사람들 내려서 걸어가는곳 따라가시면 되요. 입국 심사대에 가시면 아까 기내에서 작성한 출입국 카드와 여권을 제출하시고, "이 나라에 무슨 목적으로 오셨습니까? 환승하십니까?" 이런 질문에 대답을 하시면 환승할거라고 대답하세요. 그러면 여권에 입국 도장을 찍어줄겁니다. 그 뒤 자신이 체류할수 있는 날짜가 적힌 출입국 카드 나머지 반쪽과 여권을 챙기셔서 이곳을 나오시면 됩니다.

3. 세관 통과

비행기 탑승수속때와 마찬가지로 비싼 물건 신고하는 거에요. 비행기에서 작성한 세관신고용 카드를 제출하시고 그냥 통과하시면 됩니다. (공항에 따라선 입국시 이 절차가 생략되어 있는 곳도 있습니다)

4. 짐 찾기

환승은 여기서 두가지 차이점이 있습니다. 위에 <중요사항>에 설명해 놓았듯이 경유 공항에서 짐을 찾아 다시 부쳐야 하는 상황이라면, 세관을 통과한뒤 짐찾는 곳으로 이동을 해야합니다. 그래서 짐을 찾은 뒤, 다시 다음 비행기 발권카운트로 가서 짐을 붙여야 합니다. 하지만 이런경우는 많이 드물구요..
일반적으로 경유지에서는 짐을 찾지 않는 것이 대부분 입니다. 공항에서 일하는 직원들이 알아서 짐을 다음 비행기로 옮겨주기 때문이죠(그래서 최초 출발 공항에서 어디서 짐을 찾는지를 꼭! 물어보셔야 하는겁니다). 따라서 짐을 찾지 않는 경우 세관을 통과하셔서 남는 시간동안 면세점 구경을 하시던지, 공항밖으로 나가서 여기저기 돌아다니시면서 시간을 보내시면 됩니다.

<주의사항 : TWOV(무비자환승)에 대해 설명이 필요할것 같습니다. 남미의 대부분 나라들은 우리나라와 무비자 협정이 체결되있지만, 볼리비아나 에콰도르, 그리고 중미의 몇 나라들 처럼 우리나라 사람이 여행하기 위해선 비자가 필요한 나라를 단순 경유지로 입국할 경우 TWOV 환승을 해야합니다.
이것도 일반 환승과 갈아타는 절차는 똑같은데요, 다음 비행기로 가는 동안의 시간을 감시원과 함께 공항내에서 보내야 합니다. 한마디로 공항밖에 나간다거나 맘대로 공항안을 돌아다니거나 하는 자유가 없다는 것입니다.(밀입국 및 불법체류 방지차 이렇게 하는 것입니다) TWOV 환승을 해야할 일이 있으시다면, 절대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스튜어디스들이 전부 다 알아서 처리를 해주니까요..^^ 그냥 이런게 있다는걸 알아두시길~



※ 국제선 비행기 환승 수속 (미국)

중요사항> 미국 경유는 비자없이는 불가능
911테러 이후로 바뀐 정책때문에, 미국은 단순 경유지로만 입국하려할때도 정식 비자(관광비자 이상)가 필요합니다. TWOV(무비자환승)은 현재로썬 불가능 합니다. 또한 짐을 출발지에서 도착지까지 다이렉트로 부치고 싶은데 중간 경유지에 미국이 껴있다면, 짐을 중간에 LA에서 한번 찾았다가 다시 붙여야 합니다. LA공항에서는 테러방지를 위해 모든 짐을 다시 체크하기 때문이지요.

1. 비행기에서 내리기

비행기가 경유할 공항에 도착할 쯤이면 기내에선 미국의 <출입국카드와 세관신고서> 각각 한장을 나눠줄 것입니다. 출입국 카드는 기내에서 미리 작성해 두시고 도착후 비행기에서 내리실때 이 카드 두개를 꼭 챙겨서 내리세요.

2. 출입국 사무소(이민국) 통과

비행기에서 내려 게이트로 들어서면 가장 먼저 이민국(출입국관리사무소)를 찾습니다. 찾기 어려우시면 걍 사람들 내려서 걸어가는곳 따라가시면 되요. 입국 심사대에 가시면 아까 기내에서 작성한 출입국 카드와 여권을 제출하시고, "이 나라에 무슨 목적으로 오셨습니까? 환승하십니까?" 이런 질문에 대답을 하시면 환승할거라고 대답하세요. 그러면 별 문제없이 통과를 시켜줄 것입니다.
미국 입국시에는 질문을 한후에 카메라로 사진을 찍고 지문을 입력하는 과정이 포함되있구요, 이과정이 끝나야 여권에 입국 도장을 찍어줄겁니다. 그 뒤 자신이 체류할수 있는 날짜가 적힌 출입국 카드 나머지 반쪽과 여권을 챙기셔서 이곳을 나오시면 됩니다.

3. 짐 찾기

다음은 수화물 찾는곳으로 가셔서 항공기에서 내려온 짐을 찾아 세관을 통과합니다.
세관을 통과하면 정면에 왼편으로는 'Way Out'이라 되어 있고, 오른편으로 'Transit'이라고 안내되어 있습니다. 여기서 오른편 'Transit'쪽으로 올라가시면 환승 수화물을 다시 검사하는 코너가 있고 이곳 직원들이 줄을 어떻게 서라고 안내를 해줍니다. 기다렸다가 차례가 되면 수화물을 다시 환승 수화물 검사대에 놓으시고 잠시 검사하는 동안 수화물이 제대로 통과되었는지만 확인하시면 됩니다. 짐을 다시 붙이긴 하지만 절차는 간단한 편입니다.
그리고 다음으로는 3층으로 올라가셔서 해당 항공사 카운터를 찾아 가십시요. 해당 항공사 카운터에서는 "짐없는 승객 카운터"로 가시면 좀 더 빨리 수속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이때 여권과 LA - 다음구간 항공권을 제시하시고, 인천공항에서 받은 수화물 영수증을 함께 전해주면 수화물이 제대로 분류되었는지 확인을 해주고 보딩패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4. 다음 비행기 탑승하기

보딩패스를 받으신후 탑승하시는 절차는 이전과 같습니다. 출발시간 한시간 전에 게이트로 이동하시고 짐검사-세관검사-이민국 을 거쳐 비행기에 탑승하시고 다음 행선지로 가시면 됩니다.

-------------------------------------------------------------------------------------


자신이 탄 비행기가 최종 목적지까지 한번에 바로 가는
직항비행기가 아니고 중간에 경유하는 경우
환승(Transfer), 통과(Transit), 스탑오버(Stopover)를 해야 합니다.

해외여행이 처음이거나 익숙하지 하는 여행객들은
비행기를 갈아타는 것에 대한 우려가 있는데...
실제로 경험해 보면 쉽게 환승을 할 수 있습니다.


▣ 비행기 환승 방법
■ 트랜짓(Transit) 방법
  • Transit (통과) : 경유지에서 비향기를 갈아 타지 않고 승객이 30분 ~1시간 정도 내렸다가 다시 타는 것을 말한다.

   트랜짓은 같은 비행기를 다시 타는 것으로 좌석배정을 다시 받을 필요가 없으며
   탑승객이 내린 동안 비행기의 급유, 급수, 기내식 보급, 승무원 교체, 새로운 승객탑승, 정비 등을 하게 된다.

   - 비행기안에서 대기하는 경우도 있다.
   - 내릴 때 부피가 큰 짐은 그대로 두고 소지품과 귀중품만 들고 내린다.
   - 이때 항공사 직원들이 내리는 승객의 옷에 스티커를 붙여 주거나 간이 티켓을 주는 경우도 있다.
   - 배행기에서 내려서 잠시 면세구역내에서 시간을 보낸 뒤 다시 탑승한다.

■ 트랜스퍼(Transfer) 방법
  • Transfer (환승) : 최종 목적지까지 바로 가지 않고 경유지에서 다른 비행기를 갈아 타는 것을 말한다.

  • 환승 절차
  1. 기내에 있는 자신의 짐을 모두 가지고 내린다.(다른 비행기를 타기 때문이다)
  2. 내린 후 Transfer, Transit 또는 Flight Connection 이란 표시를 따라 간다.
    - 환승 시간이 촉박할 경우 해당 항공사 직원이 승객의 이름이나 갈아 탈 편명의 안내판을 들고 서 있는 경우도 있다.
    - 표시를 따라 가면 환승을 위한 라운지와 항공사 카운터가 있다.
  3. 공항내의 해당 항공사 카운터에 새로운 탑승권(Boarding pass)을 받는다.
    - 출발지에서 갈아 타는 비행기의 Boarding pass 를 미리 받은 경우에는 새로운 탑승권이 필요없다.
  4. 탑승권에 표시된 환승할 비행기편명, 탑승시간, Gate 번호를 환승 라운지에 설치된 모니터를 보고 확인한다.
  5. 해당 Gate에서 탑승한다.

  * 출발지에서 부친 수화물은 최종 목적지에 도착된다.

■ 스탑오버 (Stopover) 방법
  • Stopover 스탑오버 : 경유지에서 하루나 몇 일을 지낸 후 다른 비행기로 갈아타는 경우를 말한다.

   - 스탑오버의 경우 항공권 발권 때 일정을 조정하면 경유지에서 원하는 만큼 머물 수 있다.
   - 머무는 기간 동안 호텔을 제공하는 일부 항공사도 있다.
   - 일부 나라에서는 공항에서 정식 비자가 아닌 트랜짓 비자(임시비자)를 주는 경우도 있다.
   - Stopover 를 잘 활용하면 한번의 비행기표 구입으로 경유지의 여러 지역을 여행할 수 있다.


  * 공항에서 모르는 사람이 수고비를 주며 가방이나 짐을 목적지까지 부탁하는 경우가 가끔 있는데...
     절대로 다른 사람이 부탁하는 물건을 운반하면 안됩니다.

  * 부탁하는 물건이 밀수품, 마약, 총포류, 폭팔물 등의 경우도 있으며 재수없으면 본의 아니게 범죄자가 됩니다.

Posted by Bar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엔자앙~ 혼자 갈려니까 별의별걸 다 알아야 하네...
    예전에 미국갈땐 상균이가 다 해주고 나는 렌트카 운전만 했는데... 쯧

    2008.04.01 15:09 [ ADDR : EDIT/ DEL : REPLY ]

여행/여행 정보2007.12.13 19:28

호텔, 렌터카, 항공권 등을 한곳에 모아, 검색 비교, 예약을 지원하는 사이트

해외 여행 시
1.
익스피디아; Expedia (www.expedia.com)
   - 한국에 거주하는 한국인도 VISA나 MASTER 카드가 있으면 로컬 항공권을 구매가 가능하다. 가격은 아래 다른 사이트에 비해 좀 비싼 듯 싶다.  로컬 항공권 $125 짜리 구매했더나 $25달러짜리 리베이트를 주던데 아직 쓸일이 한참 없을 듯 싶다.
 
2.
프라이스라인; Priceline   (www.priceline.com )
3. 오비츠; Orbitz (
www.orbitz.com)

저가 항공권 검색

한국서 출발하는 항공권 검색은:
1. 인터파크 투어(
http://tour.interpark.com)  
2. 투어익스프레스(
http://www.tourexpress.com)
3. 투어캐빈(
http://www.tourcabin.com )

저가항공사 위주의 검색은:
1. 카얏 (
http://www.kayak.com)
 2. 스카이스캐너(
http://www.skyscanner.com)

항공사, 기종별 좌석 정보를 소개하는 사이트
1. 시트구루(
http://www.seatguru.com)

숙박 예약
일본 료칸 예약
1. 일본국제관광료칸연맹
http://www.ryokan.or.jp
2. 라쿠텐
http://kr-travel.rauten.com
3. 료칸 트리즈
www.ryokantrees.com
4. 이오스여행사
http://ryokan.ios.co.kr   

Posted by Bart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행/여행 정보2007.11.12 21:39

사용자 삽입 이미지

1.大 賞(대통령표창)/억새꽃과 삼나무 숲이 아름다운 도로(제주 지방도 1112호선 : 비자림로)/! 제주도 제주시 봉개동~북제주군 평대리

2.최우수상(국무총리표창)/산과 물이 어우러진 호반 속의 도로(국도 6호선)/경기도 양평군 양서면 용담리

3.최우수상(국무총리표창)/푸른 바다 위 구름다리(고속국도 15호선 : 서해대교)/경기도 평택시 포승면 내기리~충남 당진군 송악면 복운리

4.우수상(건설교통부장관표창)/ 내장산 오색 단풍길(국지도 49호선) / 전라북도 정읍시 내장동

5.우수상(건설교통부장관표창)/ 바다 위에 세운 건설 미학(고속국도 130호선 : 영종대교)/ 인천광역시 서구 경서동~인천광역시 중구 운북동

6.우수상(건설교통부장관표창)/ 아름다운 바다가 있는 길(태안군도 14호선)/ 충청남도 태안군 안면읍

7.우수상(건설교통부장관표창)/ 문화가 있는 벚꽃 길(지방도 819호선)/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읍~영암군 학산면 독천리

8.우수상(건설교통부장관표창)/ 지나치기에 아까운 장회재 구간(국도 36호선)/ 충북 단양군 단성면 장회리

9.가작/광안대로/부산광역시 수영구 남천동 49호 광장∼해운대구 센텀시티 부근

10.가작/하늘에 닿는 길/전북 남원시 주천면 고기리 /지방도 737호선

Posted by Bart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행/여행 정보2007.11.10 14:19

언젠가 한번 가보고 싶다.아니 꼭 한번 가야지
출처: 'http://www.donga.com/news/takenews/?kid=200711090009


Posted by Bar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