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사2015. 12. 7. 21:01

블로그를 쉰지도 거의 3년이 다 되어 간다. 

블로그를 이렇게 오래 쉰 이유가 몇가지가 있었다. 

하나는 이직으로 인해 내가 하던 분야를 오래도록 손댈 여력이 없었던 이유가 첫번째요 

두번째로는 결혼과 출산 등 갖가지 이유로 정신적 여유가 없었다고나 할까.

몇년간 사회생활로 인해 너무나 많은 에너지를 썼다. 

마음대로 안되는게 원래 인생사라고 하지만 몇년을 헛돈 느낌이다. 

하고싶은걸 맘대로 할 수 있는 자유를 잃고 바쁘게 살았다. 

돈을 많이 못벌어도 하고싶었던 걸 할 수 있었던때가 좋았던 듯 하다. 

이제는 가정을 꾸리고 애가 태어나서 그렇게 살라고 해도 못살겠지. 

바쁘게 살았음에도 성취감은 크지 않았다. 2번의 이직을 거치고 나서 이제사 좀 사유할 수 있는 여유가 생겼다 할까. 


헌데 벌써 2015년이 지나가려 하네 헐..




'인생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5년을 보내며  (0) 2015.12.07
자전거 타기  (0) 2012.03.09
근황  (2) 2010.08.21
사진없는 iPad 초간단 리뷰(수정)  (0) 2010.05.03
Thanksgiving day  (4) 2009.11.26
소년은 늙기 쉽고...  (3) 2009.10.16
Posted by Bar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