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 전공/생각?2009. 7. 31. 00:55

한국이 과학 노벨상 못받는 이유
한국에서 과학분야 노벨상 수상자 등 세계 수준의 과학자가 나오지 않는 것은 눈에 보이는 성과를 위해 양적 성장에 치우쳐 왔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또 우수 인력이 극소수 대학에 편중돼 대학간 공동연구가 없는 것도 큰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19일 교육과학기술부가 공개한 정책연구보고서 ‘세계수준 과학자 배출과 창의형 과학기술 환경 조성’에 따르면 국내에서 과학기술에 대한 투자는 증가하고 있으나, 연구원 수, 논문의 질적 수준은 선진국 수준에 크게 못 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내 연구원 수는 경제활동인구 10 00명당 8.3명으로 미국(9.3명)과 일본(10.6명)에 못 미쳤다. 과학기술논문색인(SCI) 논문 수는 2007년 2만 5494건으로 세계 12위를 기록해 양적 성장은 어느 정도 달성했다고 평가받지만, 질적 수준의 잣대인 논문 1건 당 피인용 건수는 3.44건으로 세계 30위에 불과했다.

전문가들은 우리나라에서 과학 노벨상 수상자가 배출되지 않는 가장 큰 이유로 국내 과학의 창의성 부족을 꼽았다. 과학자들이 짧은 시간내에 눈에 보이는 성과를 얻겠다는 양적 성장에만 치우쳤다는 지적이다. 또 이미 존재하는 기술을 모방·개선하는 방식으로 선진국을 추격해 왔기 때문에 창의성과 원천기술 개발능력이 부족한 데다, 암기위주인 국내 교육이 창의성 발현의 가장 큰 걸림돌이 됐다고 분석했다.

 

대학간의 경쟁력 격차도 문제점으로 제시됐다. 우수 과학 인재들이 포항공대나 카이스트 같은 몇몇 대학에 편중돼 연구인력 쏠림현상이 일어나 대학간 교류나 협력이 제한된다는 것. 그 결과 공동연구보다는 개인 연구성과가 많았다. 하지만 2000년 이후 과학 노벨상은 공동수상 비율이 90.5%에 달한다.

젊은 우수인재들의 해외 유출도 주요 원인으로 지적됐다. 연구자에게 지원되는 연구비가 5년 정도의 단기간 논문 수에 따라 평가돼 지원금이 들쑥날쑥하다 보니 안정적인 연구비가 지원되는 해외 연구소로 진출하는 경향이 크다는 것이다.

과학 노벨상을 받은 연구 성과 대부분이 수상자가 20~30대 때 연구한 결과임을 감안하면 젊은 인재들의 해외유출은 수상에 치명적이라는 분석이다.

연구책임자인 포항공대 김승환 연구처장은 “응용 과학보다 기초 과학에 대한 투자를 높여야 하며, 창의적인 연구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출처: 서울 신문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090520001011

* 1년에 한두편의 논문을 써도 파급력이 큰 논문을 쓰도록 해주어야 하는데, 단순히 SCIE나 학진 등재 논문 편수로만 논문을 평가를 하니 이런 문제가 나오는 듯 싶다. A. Einstein이 뭐 논문 많이 써서 우수한 학자였던가..
* 단순히 외국 기술 대체를 위해 제안되는 기술 따라잡기 과제보다는 독창적인 연구를 할 수 있게 해주면 좋겠다.
* 이런 면에서 보면, 우리나라 실정에서 논문 편수에 매달리지 않고, 매년 SIGMOD, VLDB 논문을 내시는 교수님 몇 분은 정말 존경스럽다.(더욱이 그러면서도 교수직을 유지할 수 있는 실적을 매년 충분히 뽑아낼 수 있는 능력이 있으신 것도..) 

'CS 전공 >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발 프로젝트의 실패 요인의 분석.  (1) 2009.12.15
논문 심사  (0) 2009.10.05
한국이 노벨상 없는 이유  (0) 2009.07.31
DB쪽 논문 인용 수 TOP5?  (2) 2009.07.29
엔지니어는 왜 논문을 읽지 않는가?  (1) 2008.09.04
불태웠어 새하얗게...  (4) 2008.08.29
Posted by Bart

댓글을 달아 주세요